• 메뉴
  •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
  • 매경GOLF로고
    • 정기구독
  • 검색

FASHION

스타일에 포인트 더해줄 ‘Fur’

2023.11.30

우아함과 럭셔리함을 겸비한 퍼 포인트 아이템으로 겨울 골프 룩에 세련된 온기를 불어넣어보자.│

 기사의 0번째 이미지

FJ어패럴 퍼 방울과 스트랩이 포인트인 볼캡 12만8000원. 빅 로고 포인트 화이트 퍼 이어머프 9만8000원.


 기사의 1번째 이미지

(순서대로) 닥스골프 가죽과 퍼를 믹스매치해 유니크한 토트백 25만9000원. 풍성한 화이트 퍼 이어머프 8만9000원. 빈폴골프 모직과 퍼를 믹스매치한 이어머프 7만9000원. 로고 디테일이 세련된 리버시블 머플러 14만9000원.


 기사의 2번째 이미지

(순서대로) 온오프골프웨어 후드 퍼 트리밍으로 귀여운 바라클라바 19만8000원. 피레티 고급스러운 폭스 디자인의 핸드머프 39만원. 물결 퀼팅이 돋보이는 헤드워머 20만원.


 기사의 3번째 이미지

(순서대로) 세인트앤드류스 심벌 로고 디테일의 핸드머프 21만8000원. 부드러운 이어머프 퍼 포인트 리본 선바이저 17만8000원. 타이틀리스트 어패럴 다운이 내장돼 보온성을 높인 퍼 머플러 17만8000원.


 기사의 4번째 이미지

(순서대로) 헤지스골프 니트와 퍼를 믹스매치한 미니 머플러 6만8000원. 퍼와 큐빅 장식으로 페미닌한 방한 장갑 8만8000원. 이어머프가 일체형으로 디자인된 볼캡 11만원. 풍성한 퍼 디자인으로 포근한 감성의 볼캡 15만원.


 기사의 5번째 이미지

까스텔바작 넉넉한 사이즈의 퍼 이어머프가 디자인된 코듀로이 선바이저 12만9000원. 일상에서 고급스럽게 연출 가능한 집업 퍼 베스트 37만원.


김민정 기자 사진 임상현

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51호

[2023년 12월호 기사] 에서 계속...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